캄보디아 12/7 소식 | 한성호 선교사

참 은혜가 충만했습니다. 이달 1일부터 5일까지 의료팀사역을 잘 마치게 되어 주님께 감사합니다.

Khorkong 교도소에서 151명
Kompot교도소 140명
Pj 교도소 155명의 일반 환자와 치과환자를 보았습니다 총 446명을 진료 치료하였습니다.
1900명의 재소자와 교도관들에세 꽁치통조림 1캔과 라면 2팩을 선물로 나눠주었습니다.

밤에 이동하고 하루종일 일하고 또 밤에 이동하고 이런 여정으로 하다보니 참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주님이 주시는 기쁨으로 사상 가장 많은 숫자인 58명의 볼론티어들이 같이 기쁨으로 봉사하였습니다. 기도하고 협조하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이번에 꼬꽁교도소 교실 공사하는 현장에서 함께 마음을 모아 건축이 안전하고 튼튼하게 잘 지어지도록 또 복음전파와 지식 기술교육으로 잘 쓰임 받도록 주님께 부르짓어 기도하였습니다. 공사에 참여했던 형제 10명이 첫번째 학생으로 받아 달라고 부탁을 해왔습니다. 아름답게 잘 지어져서 쓰임 받는 노아 방주 같은 곳이 되도록 기도해 주세요.

그리고 꼬꽁 지방에 사역중인KBS산하 목회자들이 한달에 한번씩 모여서 기도회를 하고 한달에 한번씩 있을 교도소 안 재소자 형제들 예배에 와서 설교를 돌아 가며 하겠다고 약속하였습니다.
1월 9일에 하늘누림 교회팀과  깜뽓교도소에서 100여명 CC3 교도소에서 100명 의 형제들에게 세례식을 베풀 예정이고 이어서 바이블 세미나를 할 예정입니다.

4명의 현지 목사님들과 KBS 학생들이 메세지를 나눌 예정입니다. 기도로 성령충만으로 메세지가 준비 되도록 기도하여 주세요.

마지막 사진은 엑스 프리져너(CC3) Pa Mop형제입니다. CC3에서  17년 복역하고 출소하였는데 꼬꽁 교도소 근처에 있는 땅을 저의 NGO CEAI사 사용하도록 헌납 하겠다고 합니다. 얼마나 감사한지… 그리고 1월에 함께 CC3에 가서 형제들에게 작은 선물을 나눠 주고 간증을 하겠다고 합니다. 할렐루야! 주께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내일 밤에 휴식과 충전을 위한 여행을 떠납니다. 지지해 주시고 축복해 주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행복한 연말연시 되시기를 바랍니다. 샬롬!

캄보디아 11/28 소식 | 한성호 선교사

12월 1-5일 사이에 싱가폴 글로리교회 의료팀이 프놈펜 깜뽓 꼬꽁 3개 교도소에서 의료사역및

끄닷교회 꼬꽁 한마음 교회에서 교회학교 어린이 사역을 하게 됩니다. 위하여 기도하여 주세요.
2019년 1월 7-11일에는 제천영광교회 팀이 트모방 KBS를 방문하고 깜뽓교도소(인원 미정)와 CC3(100명)에서 각각 세례식과 성경 세미나을 하게 됩니다. 수상보좌 웅몰리반 목사님께서도 함께하여 간증을 해 주실 것입니다.
또한 2월 초에 캄보디아 선교사 몇몇 분과 현지인 검사등 법조인들이 CC3에서 100명의 재소자 형제들에게 성찬식및 간증 집회를 할 예정에 있습니다.
계속하여 저항할 수 없는 성령의 역사하심으로 많은 주의 일들이 계확되고 추진되고 있습니다.
계속 기도로 지원하여 주세요.
12월 8일부터 약 3주 정도 저는 미국에 있는막내 아들과 여행을 떠나려고 합니다. 휴식과 재충전의 기회가 되도록 기도해 주세요.

볼리비아 11월 소식 | 김두현 선교사

할렐루야,

우리 아버지 하나님의 풍성하신 은혜와 넘치는 사랑이 최 목사님과 에브리데이 교회와 성도님들에게 항상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늘 보내 주시는 기도와 사랑을 힘입어 저희는 사역과 아울러 짜빠레 마리뽀사의 교육관 건축도 계속해서 진행 중에 있습니다.

1. 여름이 된 이곳 볼리비아는 때 이른 장마로 인하여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2. 교육관 건축은 바닥 시멘트공사와 타일 작업 등 내부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3. 전기는 지난주에 연결이 되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4. 늘 그렇듯이 마무리 작업이 시간이 더 걸리기 때문에 확정할 수는 없지만 내부 공사는 가능하면 올해 중에 끝마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늘 기도해 주시고 귀한 사랑의 헌금을 보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 안에서

김두현/고미영 선교사 올림

 

캄보디아 11/23 소식 | 한성호 선교사

20-22일 까지 제11회 부흥성회가 열렸고 참가인원은 예년보다 적은 400명이 모였지만 다들 은혜 충만했습니다.
22일에는 트모방에 커뮤니티 땅에 가서 한국에서 오신 중보기도팀과 비젼을 나누고 눈물로 기도하며 쏘넴 사역자를 위로하고 격려했습니다.
또 새벽 5시반에 출발하여 CC3교도소에 도착하여 세례식, 성찬식과 말씀들을 나누고 들었습니다..
오늘 참 은혜의 도가니였습니다.
모든 프로그램이 너무 짜임새 있고 순조로와서.. 기도회까지 할 시간이 있었습니다.. 5분의 목사님께서 안수하면 기도하였고 전체가  합신하여 기도할 때  은혜의 생수가 흐르는 것을 보았습니다. 역시 중보 기도의 파워는 놀라울 따름입니다. 내일 하루 더 남았습니다… 저와 학생들 쓰러지지 않고 잘 감당하도록 기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