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10/23 소식지 | 한성호 선교사

새생명 주시는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마지막날 모든 재소자들이 본인의 악행으로 인해 피해를 보거나 희생된 자들과 본인 가족들에게, 하나님께 편지를 썼어요… 마음에서 우러난 진실함으로…
그중에서 5명의 형제들이 그편지를 낭독하였고… 특히 크메르 글씨를 쓰지 못하는 형제들은 신학생들에게 구두로 이야기하고 학생들이 대필을 해 주었습니다. 마음에 깊은 울림이 있었어요.
교정내에서 마음껏 찬양하고 말씀을 전하는 이런 자유와 특권을 누린 것을 감사합니다
이번에 참여했던 우리 성경학교학생들이 정말 많은 은혜를 받았고 많은 것을 배웠다고 간증했습니다. 계속해서 교도소 사역에 참여하겠다고 합니다.
그리고 정말 놀라운 일이 계속 됩니다. 이형환목사님과 친구 목사님들 & 부흥회 중보 기도팀들이 이번에 세례 받지 못한 600여명의 형제들도 세례 받고 싶어 한다는 소식을 듣고  11월 20일에 부흥회 오시는 김에 세례를 베풀고 싶어 하셨습니다. 이에 CC3 다이렉터께서 23일에 세례식을 허락 하셨습니다. 사실 그때는 옴뚝페스티발 3일 연휴의 중간 날, 국정 공휴일이라 허락이 불가능한 때인데…. 기적에 기적이 더하네요. 오전에 100명 세례식 성찬식을 하고 오후에는 기존의 신자들과 성령충만한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우리 하나님 급하신가 봅니다. 사실 저는 약간 피곤하여 연말이나 내년 초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함께하신 몰리반 보좌께서도 너무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하시면서 또 함께 하시겠다고 하시네요. 이 모든 일이 제가 계획한 것이 하나없고 주님께서 직접 진두지휘 하시네요.
KBS 부흥회가 11월 20-22까지로 정해 졌습니다. 모든 준비하는자들과 참가하는 사람들이 성령충만하고 변화되는 역사가 있기를 원합니다. 22일 트모방 방문도 계획되어 있습니다. 23일 세례식 포함해서 계속 기도하여 주십시요.

케냐 소식지 | 윤형로 선교사

케냐의 윤형로 선교사입니다.

항상 기도해 주시고 후원해주심을 감사드립니다

2주전에  목회자 컨퍼런스를 열었습니다.

케냐 전지역에서 250명의 목회자들이 모여 3박4일간 컨퍼런스를 하였습니다. 주제는 복음을 전파하자  입니다.사영리 책자를 영어와 스와힐리로  1만권을 만들어서 나누어 주었습니다. 목사님들이 은혜를 많이받고 열심히 전도하기로 결심들을 하였습니다.

현재 운영하는 고아원이 신학교 안에서  비어있는 공간을 활용해서 사용하는데, 아동복지국에서  신학교밖에 자체건물을 가지고 하라고 압력이 심합니다.

현재 땅을 보러 다니고 있습니다. 1에이커정도 땅을 보고 있습니다. 땅이 준비되면건물을 세울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땅과 건물을 합해서 30만 달라 정도 예상됩니다.

기도해 주세요

케냐에 불법체류자들이 너무 많이들어와서 케냐정부가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중국인 불법체류자들의 불법이 너무나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민국 컴퓨터 시스템을 해킹해서 다른사람의 노동허가서를

자신의 이름으로 조작합니다.

운전면허증도 교통국 컴퓨터를 해킹해서 위조를 합니다

현재 노동허가서를 가지고 있는사람도 모든서류를 준비해서 다시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파업과 데모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고등학교에도 알샤바브라는 테러단체가 폭탄을 던져

여러사람들이 주고 다쳤습니다.

요즘 케냐 사회가 엉망이 되어가고 있는것 같습니다.

케냐와 아프리카를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항상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윤형로 선교사

캄보디아 10/17 소식지 | 한성호 선교사

영광 받으실 주님을 찬양합니다. 기도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어제, 광명선교회의 목사님 3분과 한성호 선교사 웅몰리반 목사님(수상보좌)과 통역하러 온 까니까 목사님까지 총 6명의 목사님들께서 100명의 새신자들에게 세례를 베풀고 155명이 성찬식에 참여하였습니다.

오후에도 저희가 준비해온 모든 프로그램을 순조롭게 진행하였습니다. 그 행사의 안전과 경계를 담당하는 교도관들 다수도 말씀을 들었습니다ㅡ

오늘은 6가지 상처에 대하여 가르치고 입습니다. 강력한 성령의 임재하시고 힐링이 일어나도록 회개하고 부흥이 일어 나도록 계속 기도하여 주십시요.

600여명의 크리스쳔 형제들이 세례받기를 간구하고 있습니다. 또 이런 말씀세미나에 참여하고 싶어합니다. 또 다른 여러번의 기회들이 주어지고 필요한 모든 것들이 채워 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