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소식 | 이치훈 선교사

주 안에 사랑하는 동역자님들께

 

샬롬~캄보디아에서 문안 드립니다. 고국도 계속되는 코로나 문제와 폭우, 불안정한 시국으로 여러모로 고난이 많다는 소식에 중보하는 마음으로 소식을 전합니다. 모든 것이 불확실한 이 시대에 믿을 것은 오직 예수 밖에 없음을 고백합니다. 힘든 상황 가운데 동역자분들께서 오직 예수 이름으로 인해 평안을 얻고 매일매일 새 힘을 얻으시길 기도합니다.

코로나로 인해 많은 것들이 정지된 상황에서 캄보디아의 여름이 참 길게 느껴집니다. 그 와중에 아내는 지난 달에 이어 또 병상 일지를 쓰다시피 하며 살았습니다. 지난 달에는 벌레에 물린 팔의 칼로 도려내는 듯한 통증으로 고생을 하였는데 이번 달에는 초반에는 스트레스와 면역력 저하로 인한 염증성 질환으로, 중반에는 거실 바닥 공사를 하다 허리를 다쳐 요통으로 고생을 하였습니다. 다행히 염증성 질환은 얼마간의 항생제 투여로 완쾌하였고 허리 통증도 침상 절대 안정과 도수물리치료로 회복을 했습니다. 염증의 경우 부위의 특성상 항생제로 낫지 않으면 해당과 전문의의 수술적 처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는데, 이런 경우에 처하는 외국인(한국인 포함)들은 보통 프놈펜 중심가의 R 병원에 깔대기처럼 모이게 됩니다. 그나마 각 과 전문의가 있고 국제 규격에 가까운 진료와 처치, 간호를 제공하는 유일한 종합 병원이기 때문입니다. 허나 이 병원은 병원비가 비싸기 때문에 보험이 없으면 언감생심입니다. 보험이 없는 상황에서는 믿고 맡길 전문의를 만날 수 없다는 것이 약간의 좌절이 되었습니다.

허리 부상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느 날 갑자기 아내에게 전화가 왔는데 집 바닥 공사(거실 바닥과 부엌 바닥의 바닥재가 낡아서 습기로 인해 다 들뜨는 바람에 싹 다 들어내고 새로 교체해야 했음) 때문에 잔 물건을 옮기다가 갑자기 허리에서 ‘뚝’ 하는 소리와 함께 앉지도 서지도 못하고 못하고 있다고, 때마침 아이들이 집에 있어 수아에게 전화기 좀 갖다 달라고 해서 겨우 전화를 하는 것이라는 다급한 목소리였습니다. 가서 확인해보니 아내는 수아가 예전에 발가락뼈 골절 때 쓰던 목발에 의지하여 겨우 의자에 기대 앉아 있었습니다. 설마 이 젊은 나이에 척추 압박골절은 아니겠지 하면서도 혹시 모르기에 전문의가 있는 R 병원을 떠올렸지만 여기는 의사 상담 후 가벼운 약만 받아도 300불이 넘게 나오기에 일단은 절대안정을 하면서 지켜보기로 하였습니다. 다행히 시간이 지나면서 통증이 조금씩 줄어들고 약간의 거동이 가능하게 될 무렵 도수물리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선교사님이 연결되어 그 분의 도움으로 생각보다 빨리 회복하게 되었습니다. 위기를 잘 넘기게 하여 주셔서 감사하지만 한국처럼 전문의를 쉽게 만날 수 없다는 것, 만날 수 있다 해도 너무 많은 비용이 필요하다는 것이 계속 마음을 무겁게 합니다. 헤브론 병원은 의료비는 저렴하지만 현지인 전문의는 내과, 소아과, 마취과 각 1명씩 뿐입니다. 지금 의사 선교사 중에는 저(가정의학과)를 비롯하여 외과, 정신과 각 1명씩의 전문의가 있지만 선교사들은 거취가 유동적이기 때문에 질 좋은 의료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서는 현지인 전문의의 양성이 꼭 필요합니다. 특히 두 달에 걸친 아내의 투병생활(?)을 보며 헤브론병원에 발생이 빈번한 질환을 다루는 정형외과, 외과, 산부인과 등의 현지인 전문의가 없다는 것이 큰 안타까움으로 다가왔습니다.

사실 결혼 후 육아생활 10여년간 강철같이 강하고 건강했던 아내가 조금씩 건강상의 문제가 생기기 시작한 것은 대략 2년 전쯤부터였습니다. 그리고 거동도 못할 정도로 고통을 경험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왜 이런 일들이 있을까 돌아보니 제가 뿌린 대로 거두고 있는 결과라는 것이 깨달아졌습니다. 최근에 아내와 대화를 하는데 아내가 고백하기를 자기는 지난 10년간 생과부로 살았다고 하더군요. 이게 무슨 말인가 하고 자세히 들어보니 지난 육아기간 10년 동안 저는 부재중 아빠일 때가 많았고 아내가 무슨 말을 해도 그 의중을 살피지 않고 그냥 듣고 넘겨버리는 경우가 참 많았습니다. 돌아보니 제가 퇴근 후 혹은 주말에 집에 있는 시간도 많이 있었지만 주로 제 고민과 걱정 속에 지낼 때가 많았고 그러다 보니 가족을 향한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는 것이 깨달아졌습니다. 또한 지혜로운 아내의 말들을 저의 고집과 편견으로 쉽게 무시해버리거나 묵살하는 경우도 많았다는 것이 인정이 되었습니다. 얼마나 제가 들을 귀가 없었는지, 이것 때문에 아내가 얼마나 답답하고 힘들었을 지가 아주 조금 깨달아지니, 그 동안 제가 의로운 줄 알고 살아왔던 삶이 얼마나 완악하고 어리석은 삶이었는지 회개가 되었습니다. 주님의 음성을 들으며 살고 싶다고 고백했지만 가장 가까운 사랑하는 아내의 의중도 모르고 살아왔다는 것이, 저의 신앙의 실체를 보게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여전히 제 아집과 편견으로 아내의 말들을 충분히 이해하고 받아들이지 못할 때가 많지만 조금씩 듣는 귀가 더 열리고 아내와 자녀들에게 진심 어린 마음과 시간을 내어주는 아빠와 남편이 되길 소망합니다.

헤브론병원은 새로운 레지던트들을 뽑기 위한 면접이 진행 중에 있습니다. 좋은 지원자가 뽑히는 것도 중요하지만 뽑힌 레지던트를 잘 교육하는 것은 더욱 중요한데, 현지인 전문의도 부족한 상황이고 코로나로 인해 의사선교사들이 얼마나 지원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새로운 레지던트들과 기존 레지던트들을 위한 새로운 교안을 짜는 것이 약간은 막막합니다. 열악한 환경 가운데 최선의 교육 프로그램을 계획할 수 있도록 지혜를 구합니다. 또한 코로나로 인해 일시 중단 되었던 4건의 심장수술이 현지인 흉부외과 전문의의 집도로 은혜 가운데 마쳤습니다. 캄보디아 의사들은 한국처럼 딱 한 병원에서만 일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서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다만 현지인 흉부외과 의사는 비교적 단순한 심장판막질환 수술만 가능하고 한국의 유수한 병원에서 오시는 흉부외과 수술팀들이 중한 환자들 수술을 주로 담당하기 때문에, 오히려 더욱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하는 중한 환자들이 코로나 사태로 수술을 받지 못하고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들도 조속히 수술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이 열려지길 기도 부탁드립니다.

헤브론병원의 사무직원 한 명이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교통사고를 당해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엉덩이 쪽이 20센치 가량 찢어지는 큰 부상을 입었습니다. 캄보디아는 통계로 하루 5명이 교통사고로 사망하고 그 대부분의 원인은 오토바이 사고입니다. 현지인들의 SNS를 보면 잊을만하면 한 번씩 젊은 친구들의 사망 소식이 뜹니다. 이런 경우에도 오토바이 사고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인지라 직원이 큰 부상이긴 하지만 살아 있음에 감사가 되었습니다. 전 직원과 선교사들이 기도와 물질로 마음을 모았고 부상을 당한 직원은 처음에 현지 국립병원에 입원했다가 지금은 집에서 요양을 하고 있습니다. 이 직원의 회복을 위해 기도 부탁 드리고 헤브론병원의 대부분의 직원들이 오토바이로 출퇴근을 하고 있는데 이들의 교통 안전을 위해서도 기도 부탁드립니다.

수아와 영찬이 학교가 8월 말경 개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원래 이 나라 공립학교는 11월에 개학 예정이지만 교육부의 코로나 예방 지침에 부합하는 시설 기준을 갖춘 일부 사립학교들을 위주로 먼저 개학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료인의 관점에서 볼 때 이른 개학이 마냥 기쁘지만은 않습니다. 최근 캄보디아에서는 입국자 의무 자가격리 14일을 시행하고 있는데 의무격리기간이 다 끝나가는 시점의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는 사례가 늘고 있고, 캄보디아의 느슨한 감시체계를 틈타 자가격리를 지키지 않는 입국자들도 많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 더운 나라에서 아이들이 장시간의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거리두기를 얼마나 해낼 수 있을 지도 의문입니다. 아이들은 그저 어른들의 결정에 따라 학교를 갈 수 밖에 없습니다. 결정권을 가진 자들에게 명철을 주시고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보호하심 가운데 학교가 다시 열리길 기도 부탁드립니다.

또한 동역자분들의 기도 덕분에 장인어른이 위 선종 제거 시술을 잘 받으셨습니다. 조직검사 결과가 8월 6일 나온다고 하는데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있기를 기도 부탁 드립니다. 또한 이러한 일들이 아직 예수님을 믿지 않는 장모님께 구원의 기회가 되길 기도 부탁드립니다.

사랑을 담아 치훈/주영/수아/영찬 드림

<기도제목>

1. 저희 가족의 영육간의 강건함을 위해

2. 특별히 제가 아내와 자녀들의 말을 잘 ‘들을 귀’가 생기도록

3. 캄보디아인 전문의가 더 많이 양성되어 전문의에게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는 문턱이 조금씩 낮아지도록

4. 신규 레지던트 선발을 인도하여 주시고 레지던트 교육안이 잘 마련될 수 있도록

5. 교통사고를 당한 직원의 회복과 헤브론 전 직원의 교통 안전을 위해

6. 캄보디아 학교들의 개학이 신중하게 결정되고 하나님의 보호하심 가운데 이루어 지도록

7. 장인어른의 건강과 믿지 않는 가족들(아버님, 친정엄마, 아주버님 부부) 구원을 위해

아마존 (브라질) 소식 | 앤드류 강 선교사

아버님께서 지난 4월에 갑자기 90세로 소천하셨고 그 소식을 듣고 장례준비차 급하게 미국에 나왔었고…
지금은 코로나로 인하여 참석치 못한 형님들에게 아버님의 유골 전달차 한국에 나왔다가 2주 자가격리에 걸려 있다 해제되었으나…
현재는 아마존으로 들어가는 항공편과 배길이 다 막힌 상태로 돌아갈 날만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잠시 장례만 참석 후 다시 돌아 올 것으로 생각하고 아무 준비 없이 나온 상황이였는데…
체류가 장기화 돼면서 영육간 어려움에 처해 있습니다.
위하여 특별기도를 부탁드립니다.
두고온 선교지와 아마존 사역을 위해 특별기도를 부탁드립니다.

교인 식당업소 안내

장충동 평안도 족발 (한식)

김지원 성도

14615 Parthenia St.
Panorama City, CA 91402

818-893-4775

식도락 (한식)

김현옥 권사

18434 Devonshire St.
Northridge, CA 91325

818-832-7080

House of Galbi (한식)

김현옥 권사

15927 Ventura Blvd.
Encino, CA 91436

818-382-2222

Hikari Sushi (일식)

장광철 집사 / 강미진 집사

2064 Verdugo Blvd.
Montrose, CA 91020

818-957-1800

건강집밥출장요리 (한식)

강주희 권사

818-813-1334

Ralph’s Market Sushi Bar (일식)

김랑숙 성도

19781 Rinaldi St.
Northridge CA 91326

818-462-1737

Oishi Sushi (일식)

정태철 집사 / 윤영복 권사

308 N. Brand Blvd.
Glendale. CA 91203

818-241-0133

Kyoto Sushi (일식)

남수성 집사 / 남순화 권사

22906 Vanowen St.
West Hills, CA 91307

818-703-9132

H2O Sushi & Izakaya (일식)

장윤정 집사

9301 Tampa Ave Ste. 144
Northridge, CA 91324

818-700-8300

Gen Korean BBQ House (한식)

장윤정 성도

2721 Seaglass Way
Oxnard, CA 93036

805-485-8800

Sapporo Premium Ayce Sushi (일식)

임명진 집사

2845 Cochran St.
Simi Valley, CA 93065

805-210-5188

Japaness katsu cutlet (돈까스)

이윤정 집사

10201 Reseda Blvd. #105
Northridge, CA 91324

818-993-0088

Seasurf Fish Co. (해산물)

최호건 집사 / 류상희 집사

18401 Yorba Linda Blvd.
Yorba Linda, CA 92886

714-701-1000

Seasurf Fish Co. (해산물)

최호건 집사 / 류상희 집사

2650 Del Mar Heights Rd.
Del Mar, CA 92014

818-280-7100

치맥스타 (치킨)

김명하 집사

3054 W. 8th St. #101
Los Angeles, CA 90005

213-383-0003

Slurpin Ramen (일본라면)

이영환 집사 / 이부연 집사

3500 W. 8th St.
Los Angeles CA 90006

213-388-8607

Slurpin Ramen (일본라면)

이영환 집사 / 이부연 집사

7941 Beach Blvd. #G
Buena Park CA 90620

714-752-6050

Point Break Poke (Poke)

유석 청년

7217 Melrose Ave.
Los Angeles, CA 90046

323-746-5777

Pho 22 (쌀국수)

김두한 집사 / 김경주 집사

9651 Reseda Blvd.
Northridge, CA 91324

818-341-4022

Sharetea Northridge (음료)

박창균 집사 / 정소영 집사

9301 Tampa Ave Ste. 146
Northridge, CA 91324

747-282-1654

Philly Steak & Subs (델리)

윤영선 집사 / 윤선영 권사

15776 Main St. #22
Hesperia, CA 92345

760-949-5122

Cold Stone (아이스크림)

조병철 장로 / 한경숙 권사

2916 Tapo Canyon Rd. #C
Simi Valley, CA 93063

805-306-1184

볼리비아 소식 | 김두현 선교사

1. 계절이 겨울인 이곳 볼리비아는 최근에 급격히 코로나 환자가 급등하고 있어 어제부로 7만명 가까운 환자 중에 2,600명이 사망하였습니다.
2. 저희와 함께 짜빠레 지역에서 사역을 하던 곤잘로(Gonzalo Copa, 67세)목사님이 지난 11일에 코로나로 소천하셨고, 그 지역에서 사역을 하고 있는 빤필로(Pánfilo Lazarte 51세)목사님도 최근에 코로나 양성반응이 나와 격리 중에 치료 받고 있습니다.
3. 지난 주에는 산타쿠르즈에서 사역하시던 최양휴 선교사님(63세)도 응급치료 중에 소천하였습니다.
4. 늘 조심하고 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기에 하나님의 도우심을 기도드리고 있습니다.
5. 저희도 하나님께서 에브리데이 교회와 최 목사님과 동역하시는 사역자분들과 성도님들을 지켜 주시도록 늘 기도 드리고 있습니다.
* 늘 고맙고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아르메니아 소식 | 백승환 선교사

1. 아르메니아는 아직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비상사태(State of Emergency)중입니다. 지난 3월17일 비상사태가 선포된 이후 모임이 금지되고, 국경이 닫힌지 어느덧 4개월이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며칠전 총리가 비상사태를 적어도 몇개월은 더 연장해야될 것이라고 공식석상에서 말해 .. 참으로 어려움이 많습니다. 기도하며 주님의 인도하심과 성령님의 지혜를 간구하고 있습니다.
아라랏 미션스쿨은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무슬림권 장기선교사로 헌신한 30여명의 아르메니안 학생들이 코로나사태의 어려움 가운데서도 소망과 비젼을 잃지않고 온라인 강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선교 열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온라인으로 터키어와 이란어 어학공부를 지속적으로 해와 그동안 어학에 큰 진전이 있습니다. 할렐루야!

<지난2월 미션스쿨 개강식 사진입니다>


2. 건강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때보다 높아서… 지난5년간 동역해왔던 ACMA(Armenian Christian Medical Association)과 함께 대형모빌 클리닉(44피트 길이) 사역을 시작하기 위해 정부의 허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코로나 예방 교육과 진료 그리고 필요한 식량, 의약품등을 시골마을 지역에 전달하면서 복음을 전하는 사역입니다. 정부의 허가가 조만간 나올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지난해 ACMA와 함께한 모빌클리닉 사역에 참여한 아르메니안 의사, 간호원들…>


3. 아라랏 미션에서 돌보고 있는 150명 불우아동, 장애아동 그리고 그들의 가족들을 코로나사태이후 지속적으로 식품지원, 약품제공등으로 돕고 있습니다. 그런데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가난한 가족들이 먹고 사는데 정말 큰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4. 코로나 비상사태중에 거리에서 마스크착용, 업소 청결여부 단속이 한층 강화되고 있고, 벌금도 많이 부과하고 있습니다. 정치, 경제, 사회 그리고 학교도 문닫은지 오래고 해서 … 미국도 그렇지만 경제적으로 가난한 나라인 아르메니아는 이중, 삼중고를 격고 있습니다. 비상사태가 종결되서 국경도 열리고 모든 부분들이 회복될 수 있도록 기도부탁드립니다.


5. 아내 올가사모는 병원에서 일하고 있는데… 코로나 환자들로 병원이 붐비고 있는 가운데서도 주님의 보호하심이 늘 함께하도록 중보해 주세요.
미국의 교회들도 이번 사태로 인해서 많은 어려움이 있는 줄로 앎니다. 하지만 온라인 예배 중심이라는 새로운 예배 페라다임이 조금씩 익숙해 지면서… 이 와중에도 주님의 놀라운 계획이 있다는 사실을 조금씩… 아직 불확실하지만… 큰 그림으로 이해하기 위해 계속 기도하고 있습니다.사랑하는 에브리데이 교회와 최홍주 담임 목사님 그리고 모든 교회 리디분들을 .. 폭풍가운데 제자들에게 평안함을 선물로 주셨던 주님의 그 능력과 역사하심이 에브리데이 교회와 사역과 가정 그리고 비즈니스 위에 넘치도록 함께하시길 아르메니아 사역지에서도 중보합니다. 늘 감사합니다!

“무슬림 선교의 교두보”
아르메니아에서
백승환 선교사 올림

일본 소식 | 정윤기 선교사

일본 선교현장 소식-
“Pray for Japan”(2020.0705)

7월이 시작되었는데도 아직도 세상은 많은 어려움과 혼란 속에 있는 것 같습니다.
기도와 사랑에 빚진 자로 늘 감사드리며 2020년이 시작된지도 어느덧 반년이 지나 갔지만 그럼에도 남은 하반기를 기대하며 주님의 약속을 믿고 나아갑니다.

일본은 지난 6월초 긴급사태를 해제했으나 요 며칠 사이 계속 동경에서만 100명이상의 확진자가 나타나고 있어 다시 확산되지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또한 지금은 장마와 함께 많은 비가 내리고 있어 많은 피해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기도부탁드립니다.

저는 지난 토요일(6/27)에는 센타에서 300Km 정도 떨어져 있는 츠쿠바(筑波)라는 도시에 장례식집례를 돕기 위해 다녀 왔습니다.

일본에서의 장례식은 처음이었는데 가족 친지들도 물론 없기도 하지만 코로나로 모일 수도 없어 가족 네 명과 저희들 두 명이 참석하는 장례식이었습니다.
일본인들이 죽음을 어떻게 인식하고 어떻게 받아 들이는지에 대해 좋은 경험이 되었습니다.

한 가지 소식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학교와 기숙사건축은 하나님의 은혜로 잘 진행되어 가고 있습니다.

중간에 코로나로 중국 쪽을 통해 들어오는 일부 자재의 수급에 어려움이 있어 공사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도 예상 했었는데 무리없이 진행되어 가고 있어 이번 달 말이면 당초 계획대로 완공이 될 것 같습니다.
모두가 기도해 주신 덕분이며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반면 3월에 학교진행과 관련 미국에서 선교사님 한 가정이 들어오기로 했었는데 출입국이 어려워 아직 들어오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지금 미국의 상황이 더 악화되고 있는 것 같아 기도하고 있습니다.

현재 공식적으로 일본에 입국할 수 있는 나라는 없고 선별적으로 베트남 등 일부 국가의 비지니스관련자만 출입국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빨리 코로나 문제가 해결되어 들어 올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기도제목은

1. 지금 일본이 장마에 태풍의 시기인데 건축의 모든 마무리 과정을 잘 인도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2. 또 가장 중요한 주님께서 예비하신 선생님들(영어권 1.5~2세)이 잘 준비되고 합류될 수 있도록 기도부탁드립니다.

3. 학교에 필요한 기자재와 비품 등의 준비도 주님께서 잘 인도해 주시기를 기도 부탁드립니다.

4. 선교사의 영적, 육적 건강과 면역력 향상 및 주변과의 모든 관계 등을 위해서도 기도부탁드립니다.

5. 한국에 있는 어머님(진경자,79)의 생활과 큰 아이(상원,30)이가 어려운 취업환경가운데 취업이 될 수 있기를 그리고 희원(28,직장생활)이의 건강 그리고 막내(상혁,24) 학업과 진로 등을 위해서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사역하셨던 목사님의 사모님께서 24년간 암으로 투병하시다 돌아가셨습니다.

24년 전 말기암 판정을 처음 받을 때 몇 개월 사실 수 없다고 판정을 받았었는데 24년간 기도의 힘으로 사신 것 입니다.

임종 전 목사님과 가족들에게 ‘훗 날 천국에서 만날 때 많은 사람들이 있을텐데 지금부터 만날 장소를 정해야 하는데 동서남북 각3개, 12개의 문(계21장)이 있다고 하는데 남문 아래에서 만나자’ 라는 말씀을 하셨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장례식광경을 인터넷으로 보면서 잘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름답게 죽는 것도 하나님의 은혜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미국도 역시 연일 적지 않은 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 같은데 저희도 함께 기도하겠습니다.

또한 먼 훗 날 저희들도 천국의 남대문 아래에서 만나기를 소망합니다.

Shalom!

 

2020.7월5일 정윤기 유미호선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