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선교 편지 | 이노웅 선교사

사랑하는 동역자분들께 태국에서 평안을 전합니다.

2021년 한해가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를정도로 화살처럼 빠르게 지나서 이제 올해도 몇주밖에 남지 않았네요..

아직 전세계적으로 펜데믹과 코로나의 상황이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열방의 영혼들을 찾으시고 부르시는 주님의 신실하신 손과 발은 멈춤이 없어 보입니다.

코로나로 인해 선교의 문이 닫혔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지만… 이런 고난의 상황들속에서도 선교지 현장에서 일어나는 성령의 바람과 복음의 확산은 그 어느때보다 뜨겁게 이곳 태국 영혼들 가슴으로
전달되고 있습니다.

코로나가 아니였다면 예수님과 복음에 관심도 없었을 이곳 영혼들이 여러 경로를 통해 복음에 귀를 기울이고 마음을 여는 모습을 보며 하나님의 뜻과 계획은 참으로 크고 놀랍다는 사실을
다시금 깨닫게 됩니다.

올해 마지막 달인 12월에 여러 사역들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사역보다 더 중요한 기도로 먼저 준비하길 원합니다.

동역자 여러분들께서 함께 마음을 모아 주시고 무릎으로 중보해 주셔서 모든 사역을 통해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태국 영혼들에게 심겨지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1. 12월 한달동안 총 4번 ( 12월 8일, 15일, 22일, 29일) 에 걸쳐 코로나 환자들이 격리되어 있는 야전병원 ( Field Hospital) 과 격리시설에서 수고하는 의료진( Doctors, Nurses and Medical staff) 들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격리 시설에 있는 환자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사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코로나에 걸려 격리되어있는 환자들이 몸만 치유되어 나가는 것이 아니라 복음을 듣고 예수님께 마음의 문이 열리도록 기도해 주시고, 대부분이 불교도인 의료진들 가슴속에 예수님의 사랑이 전달되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2. 지난 5월에 건축을 마친 ‘우뚬따이 교회’ 의 봉헌식과 입당예배를 드디어 12월 17일에 올려드리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산족마을로 들어가는 길이 통제되어 외부인들이 들어갈 수 없었는데.. 정부의 승인을
얻어 헌당식을 갖도록 승인을 받았습니다. 주변 마을의 산족 주민들과 함께 음식을 나누고 예배하며 예수님의 탄생과 성탄절의 참된 의미를 전하려 합니다. 예수님을 모르는 산족 주민들이 많이 참석하여 기쁨의 잔치가 되도록 기도해 주세요.

3. 매년 한해의 마지막에 진행하였던 ‘우뚬 고아원 성탄절 행사’ 가 12월 26일 진행될 예정입니다. 작년처럼 아이들과 풍성한 음식과 선물을 준비해서 코로나로 인해 학교에 가지 못했던 아이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며 조금이나마 기쁜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고아원 아이들이 예수님으로 인해 기쁨과 감사가 넘치는 잔치가 되며 오고가는길 안전하게 다녀오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지난 한해동안 동역자 여러분들께서 보여주신 사랑과 헌신에 감사를 드립니다.

주님으로 인해 풍성하고 행복한 연말 보내시길 기도하며… 모두 사랑합니다..

태국에서 이노웅, 이은아 선교사 드림..

캄보디아 소식 | 한성호 선교사

우리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 드립니다.
10월 11월의 일을 보고드립니다.

10월 6일 신학생과 선교사들이 팀을 이루어 kbs를 출발해서 프놈펜에 누구를 방문할까 생각하다 폴속하 목사에 연락하니 바로 연결돼어 프놈펜 시내로 들어가 그의 집에가서 이남순사모와 큰딸 혜교. 아들 다니엘을 보고 그간 이야기를 나누고. 폴속하목사는 내가 캄퐁솜에 1997년 처음왔을때 11학년의 고등학생이었고 잠시 청년부예배에 나왔다가 공부를 잘했지만 대학에 갈수없어 우리 kbs에서 신학을 하다 싱가폴 febc 신학교에 신학을하러 보냈고 그곳에서 신학을 하고 같은 신학생중에 한국인 배우자를 만나 두사람이 kbs에서 결혼식을하고 빠땀방으로 파송을해서 북부지방을 담당케했읍니다. 지금은 프놈펜에서 사역하고있고,
그곳을 나와 똥안선생의 봉고차고 어두운 밤길을 달려 깜퐁톰, 삼보 쁘레꼭에 있는 Promise Land Church로 가서 쏙쿤사역자. 쵸비사모. 아들 나타나엘. 딸 그레이스 그리고 kbs 출신인 라따나 그의 약혼여 쨘랏. 쏙쿤의 부친. 여러 성도들을 만나 간증을듣고 점심대접을 받았고, 쏙쿤부부는 프놈펜에서 만나 결혼하고 쵸비사모는 결혼전 kbs에서 신학을 마쳤고 쏙쿤사역자는 결혼후 kbs에 와서 신학을 마치고 캄퐁솜 인근에서 교회를 섬기다 2011년 이곳 삼보 지방으로와서 이교회를 섬기게 되었읍니다. 이웃들이 모두 이상한 영들을 믿고있어 사역을 포기하려던 참에 어떤사람이 기도로인해 그 영에서 해방되고 그 자의 간증으로 많은 사람들이 교회에와 기도받고 귀신이 떠나가고 이제 청년. 장년수가 증가하고 교인이 청장년만 100명에 이르게 됐고 쵸비사모도 두 자녀를 잘 키우며 사역을 돕고 교회도 정돈이 잘 되어있고 교회 인근에도 많은 큰집들이 들어섰고 삼보 지역이 캄보디아 처음 수도이었고 많은 오래된 탑들이 있는 유적지이기에 유네스코에서 보존지역으로 지정돼서 집들도 캄보디아 전통식 으로만 짓도록 허락한다고했고 그 교회에서 동역하는 라따나형제(32세)는 kbs 졸업후 특별한 후원교회가 없어 자기 생업을 하며 교회를 봉사하고 인근 마을에 가서 뜨로빼앙세라 교회를 개척해 건축하고 약혼여(23세)와 성실히 섬기고있고 자기는 돈도없고 학력도 없고 집도없어서 자기가 좋아하는 여자에게 청혼하는 것이 두려웠는데 이 여자가 학력도 높고 돈도 잘벌고 있었는데 자기의 청혼을 허락하고 그 직업도 그만두고 같이 주를 섬기는 일에 함께해주어서 감사하다고 했고 여행을 통해 많은것을 보고 배웠읍니다.

10웡 22일부터 11월 12일 까지 한국을 방문하여 치과 치료를 받고 소명교회.광주의 오일교회를 방문하고 흑석산 기도모임의 목사님들과 목포에서 만나고 제천. 부산. 조치원. 김천 등을 방문하고 캄보디아로 돌아와 3일 격리하고 시하누크빌로 내려와
11월 20일 kbs 신학교에서 인도 나갈랜드 에서 오신 Jonah Amer 선교사님의 장례식을 거행했읍니다. 요나목사님은 20여년간 이곳 시하누크빌에서 사역하시다 코로나로 11월 4일 사모님도 접근이 안되는 병원에서 소천하셨읍니다. 저희 kbs 신학교의 초청으로 박사과정을 중단하고 20년전 이곳에 오셔서 선교 생활을 시작하셨읍니다. 장례예배에는 나갈랜드 선교사 10명. 한국인 선교사. KBS 신학생. 캄보디아 교인들이 참석했고 학교안에 그분의 기념비를 세우고 분골을 뭍었읍니다. 그분은 20년전 방학을 이용해 한달 예정으로 단기로 저희 kbs에서 강의하시고 돌아가는 마지막 밤에 꿈을 꾸셨는데 꿈에 넓은 희어진 추수벌판에 오직 노파 한사람만 쭈그려 앉아 츄수를 할수없어 실망과 슬픔에 젖어있는 꿈을 꾸고 바로 선교사로 나오시게 되었읍니다. 장례예배 설교에서 이제는 뿌려진 씨앗의 추수기가 도래하였고 진정한 회개와 인정받는 열매로 이 추수기를 맞이하자고 전했읍니다.
이제 한치 앞을 알수없는 계속 돌변하는 시대를 살고있읍니다. 문이 열려 있을 때 모든 일을 완수해야 하겠읍니다.
다시금 기도와 후원을 감사드립니다.

한성호 김은실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