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소식 | 최갑순 선교사

페루에서 감사함으로 인사를 전합니다.

항상 세월의 공간은 시간이 너무 짧게만 느껴졌는데 코로나의 시국은 모든 시간을 길고도 지리한 첩첩산중의 답답함으로 몰아가고 그 막다른 길목에서 서성이며 갈등하던 영혼들에게 이제서야 작은 희망의 이정표를 세워주나 봅니다.

저희는 지난주간 3년간 열지 못하던 AFA(TD)사랑의 불꽃 사역을 재개하여 마스크를 쓰고 긴장감 속에 103명이 모여 저와 페루신학교 졸업생인 하비에르 목사와 공동 스피리쳐 리더로 섬기면서 현지인 지도자 세우기 비젼을 작게 라도 실천할 수 있었습니다.

코로나 인원 제한으로 팀멤버가 제한적으로 수용할 수 밖에 없어 데코팀은 찬양팀이 도와 새벽 5시까지 도우며, 팔랑카팀은 손수 편지지와 봉투를 직접 만들어 3박4일의 분량을 2명이 헌신하는 등 프로그램은 오랜 휴회기간으로 인한 진행에 어려움은 있었지만 은혜롭게 마치면서 힘겨웠던 지난 시간을 복기하는 중에 감기몸살로 쉼을 갖으며 며칠간 신학교 계획을 정리할 시간을 가졌습니다.

무엇보다 감사한 것은 오랜 시간 페루영혼을 진정한 사랑의 불꽃 형제 자매로 여기며 꾸준히 기도해 주시던 미국 하집사님 가정과 Mark형제의 헌신으로 이번 진행이 더욱 아름다웠던 주님의 은혜였음을 고백치 않을 수 없습니다.

이번에 특히 마약으로 인해 우울증 치료감호 직전의 형제와 가정폭력으로 지쳐 있던 자매의 새로운 회복과 내적치유가 있었음을 전해 들으며 감사를 올렸습니다. 이번 행사를 섬기면서 작게 나마 팀멤버들의 헌신(과일, 팔랑카 선물, 직접 제작 AFA마스크, 전통복선물 등)훈훈한 미담도 앞으로 우리 동역들의 비젼 이자 저의 기도제목이기도 한 연간 1회는 절반의 재정을 페루분들이 하자는 공감대도 더욱 커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다음달 신학교 2차 소집훈련을 앞두고 차근차근 이번 행사를 통해 빠뜨렸던 방역 사항을 점검하고 준비합니다. 신학교 제반 재정과 이를 위해 기도해 주시고 아울러 꾸준한 아동후원 사역이 활성화되도록 결연자 증원을 위해 기도를 함께 부탁드립니다.
기도와 후원 동역에 주께 감사를 올려 드리며 건강하시기를 두 손 모아 기도 올립니다.

페루 최갑순 정미희 선교사 드림

캄보디아 소식 | 한성호 선교사

 

안녕하세요.

저희 사역을위해 기도해 주시고 후원해주심을 감사드립니다.

5월과 6월의 사역보고를 드립니다.

5월에는 김은실선교사와 한국을 방문해서 건강검진과 치료를 받았읍니다. 집사람은 헤리코박타 치료를 받고 저도 식도와 위장문제로 처방을 받았읍니다. 네곳의 교회를 방문하고 캄보디아선교사로 나오실려고 준비중인 정만수목사님과 지방을 돌며 후원을 요청하였읍니다. 재정적으로 후원해줄 파송교회가 없어서 조금씩 도움을받아 나오실려고 계획하고있읍니다.

북쪽끝에서 사역하는 삐롬전도사가 교인 50명을 kbs 신학교에 데리고와서 일박하고 갔읍니다.

6월에는 트모방 비전교회 건축을 완공하였고 16미터의 피뢰침도 세우고 농구장도 만들었읍니다. 트모방은 크리스쳔 공동체를 세우려 계획하고있는 지역입니다. 이제 직업학교를 만들 계획이고 교실과 기숙사건축도 이루어지기를 기도중입니다. 꼬꽁교도소에서 학업수료식및 세례.성찬식이 있었고 뜨봉크몸 교도소에서도 60명이 세례를 받았읍니다.

싱가폴에서 신학하고있는 임광택형제가 공부를하며 같이 신학을 하는 베트남자매인 미리암을 만나 약혼식이 베트남에서 있어 베트남 폭안교회를 방문했읍니다. 내년 2월경 이 신혼부부가 kbs에 와서 가르칠 예정입니다. KCS 기독초등학교와 kbs 신학교도 잘 운영되고있고 우기철이라 기숙사에 비가 새는 방이 많아 고민입니다.

지방교회와 kbs신학교를 22년간 건축해 오셨던 사른목수께서 78세의 연세로 소천하셔서 학교에 기념비를 세웠고 그의 가족 10명은 학교 경내에 살고있읍니다.

여러모로 사역에 동참해주심에 감사드리며 하나님의 축복이 같이하시길 바랍니다.

2022. 7. 2일

한성호.김은실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