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려상: 김주연 집사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