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 College Ministry Online Worship

Roots Ministry Online Worship

KIDZ 2 Online Worship

KIDZ 1 Online Worship

Kindergarten Online Worship

Preschool Online Worship

캄보디아 소식 | 한성호 선교사

프놈펜 교도소에 수감되어 고생 많으셨던 한국 박결 목사님 6월 30일에 돌아 가셨습니다. 절에서 화장되고 한인회에서 장례를 도우셨고 유골은 딸이 한국으로 가져 갔나봐요. 저는 어제 밤에야 알게 되었습니다.
교도소에서 저를 만나서 많이 싫은 소리를 들었고 회개하고 변화되어 재소자 대표 다라 형제와 함께 600여명에게 복음 전하고 작년 크리스마스 예배때 34명 세례를 주고 다음에 세례 받을 사람들 575명의 명단까지 작성해  놓고 기다리셨습니다.
너무 챙피하고 고통스런 감옥에서 자살까지 생각하셨지만 성령의 역사하심으로 말미않아 진심으로 회개하고 복음 전도에만 열중하셨어요.
마치 삼손처럼 살다 가셨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세월을 아껴야 하는 이유가 이런 것이겠지요. 만약 시인이라면 지금 드는 이 느낌을 시로 써서 표현 할수 있을텐데요… 히브리서 믿음의 조상들 가운데 삼손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는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와 배려이십니다.
그날 주의 날에 다시 만날 것입니다.

6월 23일 부터 시작된 회개와 3일 금식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저께도 쁘락이라는 학생이 죄를 고백하고 금식 시작하고 어저께도 츈훼이라는 중국에서 온 학생이 시작 하였습니다. 누군가 3일 금식을 시작하면 하루에 4번씩 기도와 찬양과 말씀으로 예배를 드립니다.
오늘 주일 예배 후에는 전교인, 신학생, 선교사 모두 니느웨성의 회개처럼 24시간 금식을 선포하려합니다. 어디에 계시든지 상관없이 기도로 도우시고 혹은 금식에 동참하여 주십시요.
주님안에서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시편 46:1-7